태그 글목록: 김영하

너의 목소리가 들려 – 김영하

너의 목소리가 들려
김영하 저 | 문학동네 | 2012년 02월

2012년, 저자가 5년 만에 내놓은 장편
‘『검은 꽃』 『퀴즈쇼』를 잇는 ‘고아 트릴로지’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소개되었다.
“퀴즈쇼”는 아직 못 읽어봤지만, “검은 꽃” 보다는 그 구성이나 스토리가 좀 탄탄치 못한 느낌이고 깊이 빠지기에는 왠지 조금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프롤로그에 언급된 밧줄마술 이야기가 이후의 스토리를 기대하게 만들었었는데, 그 이후의 스토리가 이런 기대에 못 미쳐서였을까?
에필로그에서 언급한 이 소설을 쓰게된 과정에 해당하는 저자의 이야기는 사실일까? 저자의 고민 과정에서 Y의 이야기를 듣고 깨달은 바가 있어 이전에 쓰던 원고에서 방향을 바꿔 ‘동규가 기록한 부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형태’로 가공했기에 결국은 소설로서의 매력이 조금은 떨어지는 작품이 된 것은 아니었을까?

더 읽기

살인자의 기억법 – 김영하

김영하 저 | 문학동네

“책 읽는 시간” 팟캐스트를 통해 내게 책 읽는 재미를 알게 해 준 고마운 작가의 올해 나온 신간이다.
그의 작품은 장편 “검은 꽃”, 단편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그리고 시칠리아 여행 에세이 “네가 잃어버린 것을 기억하라”를 반쯤 읽었던 정도. 박민규 작가와 같이 굳이 그의 모든 작품을 구해 읽고 싶다는 열망까지는 아니었지만 감각적인 소재와 세련된 글쓰기가 마음에 들었던터라 기회되면 언제든 읽고 싶은 작가 중의 하나였는데 마침 회사 휴게실 서가에서 이 책을 발견하고 주말 저녁  잠시 시간을 들여 읽었다.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는 연쇄살인범 김병수. 그의 서술로 이루어지는 이 소설의 이야기는 결론적으로 온전치 못한 그의 기억의 기록었음에도 독자에게 꽤나 현실감있게 다가오고 과거에 그가 저질렀던 연쇄살인과 현재 벌어지고 있는 연쇄살인의 잔혹한 느낌을 통해 어떤 스릴 마저 느끼게 한다.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어떤 매체를 통해 이 소설이 반전을 품고 있다는 이야기를 사전에 들어서였는지 대략 어떤 반전일지에 대한 상상이 소설에의 집중을 좀 방해했던 것 같고, 그 힌트 때문이었는지 자꾸 영화 메멘토와 오버랩되는 느낌을 지울 수는 없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러한 쓸데없는 상념 없이 소설 속의 김병수가 되어 글을 읽었다면 어쩌면 더 큰 충격을, (혹은 쾌감을) 느꼈을지도 모르겠다.

김영하 작가는 내게 정말 고마운 작가다.
이처럼 책에 대한 흥미를 잃어가는 시기마다 다시 책을 읽고 싶은 충동을 마구 심어주니…

더 읽기

[영하의 날씨] 그곳에 그녀가 있었으므로

  • 20대를 몸으로 살지도 못했고, 이제 40대를 잘 살아갈 머리도 없다면??
  • 이 글을 읽고 비포 시리즈를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으므로, 결국엔 멋진 영화 리뷰다. 김영하답다.

http://www.cine21.com/news/view/mag_id/73756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