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테라 – 박민규

2005년 6월에 출판된 박민규의 첫 소설집.

2003년부터 2005년까지 문학동네, 창작과비평, 실천문학 등 문예지에 실렸던 10개의 단편을 담고 있다. 작가의 말을 빌자면 ‘지미 핸드릭스의 데뷔앨범 <너 해봤니(Are you experienced)?>와 같은 열 개의 트랙으로 구성’되어 있는 말하자면 소설 앨범인 것이다.
사실 읽다보면 상상과 현실이 뒤죽박죽, 엉뚱한 상황, 이게 대체 무슨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인지 갈피를 잡기 어려운 면이 다분하지만, 작품 전반적으로 사회적 패배자들의 암울한 현실에 대한 냉소적 도피, 비아냥거림을 독특한 그만의 문체로 풀어내고 있는 이를테면 역시나 박민규적인 작품들이다.

작가의 말에서 작가가 밝히듯 자신만의 카스테라를 만들어 가까운 이에게 선물해 줄 수 있다면 참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열된 오븐이 있다면, 또 계란과 설탕과 밀가루가 있다면 당신은 손쉽게 한 조각의 카스테라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기본이다. 들리는 얘기로는 아주 많은 사람들이 아주 많은 형태의 카스테라를 만들고, 먹어왔다고 한다(당연한 얘기지만), 즉 말하자면, 나는 당신이 아주 많은 그들 중의 한 명이기를 바라는 것이다. (p330, 작가의 말 중에서)

대부분의 단편들은 가까운 이들에게 주는 선물로 씌어졌다. <카스테라>는 아내에게, <고마워, 과연 너구리야>는 무규칙 이종 예술가 김형태 형에게, <그렇습니까? 기린입니다.>는 연극배우 박상종 형께, <몰라 몰라, 개복치라니>는 기타리스트 신윤철씨에게, <아, 하세요 펠리컨>은 고건축 사진가 박근재 형께, <야쿠르트 아줌마> 소설가 남정욱 형께, <갑을고시원 체류기>는 사진작가 강세철 형에게 주려고 쓴 것이다. (p333, 작가의 말 중에서)

PS. 이로써 단행본으로 출판된 박민규 작가의 모든 책을 읽었다. 소설 읽는 재미를 오랜만에 다시 느끼게 해 준 작가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그의 새로운 작품을 느긋한 마음을 가지고 기다련다.

카스테라 – 박민규”에 대한 1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