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2015)

설마 우리의 현실이 이렇게까지 추잡하고 잔인하지는 않으리라 믿고싶다. 그저 영화의 극적인 효과를 위해 자극적으로 지어낸 허구라 믿고싶다.
부패한 권력을 그에 합당한 배신과 속임수로 무너뜨린다는 설정은 한편으로 통쾌하기는 했지만, 이처럼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도저히 이겨낼 수 없는 부패의 고리가 실재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씁쓸함을 느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