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mi Hendrix – Woke Up This Morning and Found Myself Dead (1998)

Jimi Hendrix….
1942년에 태어나서 1970년 약물 과다복용으로 30세를 채우지 못하고 젊은 나이에 요절한 이 천재 기타리스트는 고작 3장의 스튜디오 앨범을 남기고 4번째 앨범 녹음 중 세상을 뜨고 말았으나, 사후 그가 생전에 활발히 활동한 4년간의 미발표 작품이나 공연 사운드 등을 담은 수많은 유작 앨범들이 발매되면서 그의 뮤지션으로서의 천재성이 재발견되어 왔다.

1998년에 발매된 1968년 뉴욕 시티 Scene 클럽에서의 라이브를 담은 bootleg 앨범 Woke Up This Morning and Found Myself Dead를 들었다. 앨범 제목 참 멋지다.

여느 그의 공연 앨범이 그렇듯, 거칠고 정제되지 않은 듯한 그의 기타 사운드와 그에 걸맞게 묵직한 목소리가 전반적으로 블루지한 곡의 분위기와 아주 잘 어울려져 있다.
60년대 후반의 미국 클럽 분위기를 알지는 못하지만 아주 어두운 분위기에 술에 취해 흥청거리는 듯한 분위기가 앨범 전반에 걸쳐 묻어나면서 듣고 있자면 술 생각이 나기도 한다.

특히 세 번째 트랙 Bleeding Heart의 후반부부터 등장하는 Jim Morrison의 출현은 이 앨범의 분위기를 최고조로 달하게 만든다. 역시 Jim Morrison의 카리스마는 인상적이었다. 그 리얼하게 질러대는 욕설하며…

Jimi Hendrix와 Jim Morrison 그리고 Johnny Winter를 한 무대에서 만날 수 있었던 1960년대 말의 미국인들은 어쩌면 지금의 우리 세대가 꿈꾸기 어려운 대단한 행운을 누린 것이리라…

Jimi Hendrix – Woke Up This Morning and Found Myself Dead (1998)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